뉴캐슬 vs 선더랜드 전의 바튼 헤프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 사진에서 바튼이 공을 몰고 가는데 에투후가 가로 막습니다. 두번째 사진에서는 에투후가 공을 걷어냈는지 공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바튼은 달려오던 속도를 주체하지 못하고 에투후에게 달려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튼이 자신을 보호하려는지 팔을 X자로 만들고 있습니다. 그러나 바튼의 발은... '다른 공'을 차버렸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프타임 휘슬 후 두 선수가 충돌합니다.

[헤프닝에 대한 각 감독들의 반응]

빅 샘 : 오늘 경기에서 많은 일이 일어났지만 바튼의 평판 때문에 바튼만 의심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좋지 않았고 하면 안 되는 태클이었습니다.


로이킨 : 저는 좀 높았던 태클 하나 가지고 왈가왈부하지 않을 겁니다. 높은 태클들은 경기 도중 일어나는 법이고 대부분은 타이밍을 잘못 쟀을 뿐이죠. 결국 주고 받는 겁니다. 딕슨은 강한 녀석이고 라커룸에서 멀쩡했습니다. 실려나가거나 하지 않아요.


빅샘이 바튼을 지키는 말을 한거야 당연하지만 로이킨이 저렇게 말할 것이라고는 예상 못했네요. 대략 '까짓거 안 다쳐'라는 정도의 말이니... 자신이 은퇴 전 워낙 날렸기 때문에 그런 걸까요? 어쨋거나 심판이 별 행동을 하지 않았으므로 FA 징계위원회에서 바튼의 태클을 소급하여 징계할 수도 있다고 하네요. 거친 태클이기는 했지만 비두카의 눈이 찢어질 정도로 워낙 거친 더비 매치였으니 바튼만 따로 찍어서 벌하는것도 그렇다고 생각됩니다. 빅샘의 말대로 '바튼'이었기 때문에 더 부각되는건 아닌지... 잘 끝났으면 좋겠네요.
 

신고
제타군
Football 2007.12.03 14:08

뉴캐슬의 문제는 제레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팬들의 집중포화를 받고 있는 제레미. 그러나 과연 그의 잘못 뿐일까?]


5승 2무 3패로 8위를 기록하며 10년 만에 최고의 스타트를 밟은 뉴캐슬 유나이티드. 하지만 요즘 팬들의 불만은 예전과 그다지 달라보이지 않습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2007~2008 시즌의 주장이 된 제레미가 있습니다. 경기에 큰 영향력을 미치지 못 하는 플레이와 팬들이 이레 주장에게 요구하는 카리스마를 보여주지 못하는 제레미.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제레미의 잘못인지 저는 의문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확실히 경기에 제레미의 영향은 그렇게 크지 않습니다. 중앙 미드필더로 나올시 엠레처럼 날카로운 패스를 보여주는 것도 아니고 은조그비아처럼 과감한 돌파를 보여주는 것도 아니며 버트처럼 상대 공격의 흐름을 끊는 홀딩능력을 보여주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큰 실수로 팀을 위험에 빠뜨리는 것도 아니죠. 그저 무난한 플레이를 할 뿐입니다. 그렇다고 윙으로 쓰기에는 급성장한 밀너와 은조그비아가 아쉽죠. 무난하지만 눈에 띄는 활약을 못 해주는 제레미. 그러나 스카이 스포츠 평점은 6 이하로 내려간 적이 없습니다. 시즌 평균 평점도 6.2이죠. 물론 요즘 변별력이 떨어져 가는 스카이 스포츠이지만 다르게 보면 제레미의 움직임은 공이 없는 곳에서 빛난다는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공 위주로 화면이 잡히는 TV 중계로는 사실여부는 알 수 없지만 말이죠.


현재 제레미의 모습은 과거 비슷한 대우를 받았던 붐송이나 암디 파예처럼 못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팬들의 비난대상이 된 이유는 '캡틴'이기 때문이겠죠. 뛰어난 모습을 보여주지 못 하는 캡틴. 시어러를 보아온 툰아미에게는 납득하기 어려운 모습이겠지요. 그러나 빅샘이 제레미를 캡틴으로 뽑은 것은 뛰어난 활약을 기대한 것이 아닙니다. 그보다는 제레미의 다양한 언어구사 능력과 '만델라'라는 별명이 있을만큼 친화력이 강하다는 점 때문일 겁니다. '외교관이 주장이라니!'라는 불만이 크지만, 그것이야말로 뉴캐슬에게 지금 필요한 것이 아닙니까? 리빌딩을 위해 다국적 선수들을 영입한 빅샘으로서는 제레미의 외교 능력이 정말 반가웠을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이 선택이 나름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각 클럽에서 사온 선수들이 첫 시즌부터 괜찮은 호흡을 보이며 시즌 8위를 기록하고 있는건 제레미의 외교능력이 선수들을 모아준 것이라고 밖에 보이지 않네요. 실제로 제레미는 시즌 초반에 뉴캐슬을 떠나려던 은조그비아에게 충고하여 잔류하게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팬들 중에는 경기력이 별로인 제레미를 벤치로 돌리라는 말이 있는데 이는 어불성설입니다. 캡틴이 부상인 것도 아닌데 벤치에 앉아 있으면 캡틴의 위상도 떨어질 것이고 겨우 짜맞춘 선수단도 흔들리겠죠. 오히려 이렇게 불만이 계속 나올때야말로 빅샘은 제레미를 꾸준히 기용하여 캡틴의 위상을 세워줘야 합니다. 제레미도 불만을 잠식하기 위해 캡틴다운 활약을 보여주려고 하는 듯 하네요. 프리킥을 자꾸 제레미가 차는 것도 자신의 강점인 세트피스 능력을 보여주려는 것 같은데 오히려 이런 부담감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글이 두서없이 계속 되어 좀 길어졌지만 요점은 새로 이적해 온 다국적 선수들을 하나로 모아줄 수 있는 제레미야말로 이번 시즌 캡틴의 적임자라는 것입니다. 물론 제레미가 더 활약해 준다면 좋겠지만 캡틴은 경기 내적인 모습뿐만 아니라 외적인 모습도 중요한 거지요.

신고
제타군
Football 2007.12.03 14:02

고통을 무릅쓰고 출장하는 오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클 오웬은 앞으로 몇주동안 고통을 무릅쓰고 출전할 준비가 되었다고 말하였다. 이 뉴캐슬의 공격수는 탈장 수술 이후 단지 1주만에 경기로 돌아왔다. 오웬은 유로 2008예선 에스토니아와 러시아전의 잉글랜드 스쿼드에 포함 되었으며 에버튼과의 경기에 교체출전하여 뉴캐슬의 3-2 승리의 결승골을 기록하였다. 수술의 후유증을 잘 넘겨야 할 것이라고 오웬은 인정하였다.

"수술 이후 출장할 수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단지 불편함이 거슬릴 뿐이지 경기를 뛸 수 없는건 아니에요. 의사가 말하길 수술한 부위가 악화될리는 없으니 고통을 무릅쓸 수만 있다면 뭐라도 해도 된다고 하더라구요. 믿지 않겠찌만, 목요일부터 계속 훈련해와서인지 제가 느끼기에는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오웬은 잉글랜드를 위해 10일 후 2번 출장하는 것에 그의 부상이 전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의사는 수술에 대해서는 다 잘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수술 하기 전보다 더 강해진 느낌이에요. 믿던 말던 그렇게 느껴집니다. 지난주 수요일이나 목요일처럼 수술 부위가 좀 팽팽하게 느껴져도 그냥 무시하고 나가면 더 나아지더라구요. 저는 의사의 말만 들을 거에요. 그녀는 수술을 수천번이나 해왔고 자기의 일에 대해서 잘 알고 있습니다. 저는 제 출전이 스스로를 위험에 빠뜨린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제가 잉글랜드를 위해 뛰기 위하여 스스로 무리하는게 아닙니다. 누구나 8일만에 돌아와서 뉴캐슬을 위해 뛰는게 의지를 보여준다는 걸 알겠죠. 저는 에버튼을 상대로 뛰고 싶었습니다. 저는 제가 속한 두 팀 (뉴캐슬, 잉글랜드)에 대해 좋은 느낌을 가지고 있습니다."

신고
제타군
Football 2007.12.03 13:42

오언, 칼링컵서 시즌 첫 선발 출장

출처 뉴스 > 스포탈코리아 2007-08-29 10:04

뉴스 : 오언, 칼링컵서 시즌 첫 선발 출장



오웬 형, 이번 시즌에는 제발 부상당하지 말아요. 그리고 오늘 경기에서 대박 골 보여주시길! HOWAY THE LADS!
신고
제타군
Football 2007.12.03 12:39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