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search result of '성계의 문장' : 4

  1. 2007.12.03 성계의 문장 4화 리뷰
  2. 2007.12.03 성계의 문장 3화 리뷰
  3. 2007.12.03 성계의 문장 2화 리뷰
  4. 2007.12.02 성계의 문장 1화 리뷰

성계의 문장 4화 리뷰

* 원래 리뷰에는 스크린샷들이 있었으나 저작권법 시행 때문에 삭제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얼마만인진 몰라도 성계의 문장 리뷰 4화 들어갑니다. 성계시리즈 다 본게 6월쯤이었는데, 이제야 4화리뷰라니... 귀차니즘의 위력인걸까나요 (.......) 아, 네타는 언제나 있습니다!

순조로워야 할 제국 수도를 향한 우주항해. 하지만 순찰함 고슬로스가 잠시 들릴 장소였던 스파그노프 성계로 향하는 길에 나타나는 정체불명의 함정들. 아브 제국과 사실상 적국 관계인 "인류 통합체" 소속이라는군요. ..그냥 대충 "적 돌격함 이라고 여겨집니다" 라는 겁니다.
 
"님하, 님은 겐도우..?" 무개념 엘레베이터 안내판 (.......)

렉슈 함장님의 결론. 전투의 승률이 매우 낮으므로 비전투요원인 진트 "백작 공자"님은 고슬로스의 연락정을 타고 먼저 스파그노프에 가라는 거군요. 그리고 라피르는 진트를 데리고 스파그노프에 데리고 가는 임무를 받는군요.

적 앞에서 도망칠 수 없다며 거부하려는 라피르를 호되게 혼내고 냉정한 반응을 보이는 렉슈 함장님. 하지만... 「락파칼에서 만납시다. '나의 사랑하는 전하'」리뷰를 쓰기 위해 다시 보는 제게 이 대사는... (흑흑)

라피르를 생각하는 렉슈 함장님의 마음..? 진트와 라피르를 실은 연락정은 갈 길을 떠나고.. 정체불명의 인류 통합체와의 교신연결에 성공하고 대답을 기다리지만... 결국, 전화의 불길은 치솟는 것인가...?!

그나저나... 진트의 헛소리일려나 진트에게 전투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수도까지 데려다주지 못할거 같다며 렉슈 함장님이 심각한 분위기로 말하는데... 결국 너에게 전투따위야 교통기관의 혼란일 뿐인거냐.. -ㅁ-;; 이건 지하철파업, 택시값인상 등 따위가 아니라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제타군
Animation 2007.12.03 00:52

성계의 문장 3화 리뷰

* 원래 리뷰에는 스크린샷들이 있었으나 저작권법 시행 때문에 삭제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자아, 자아, 얼마만인지 기억도 안 나는 성계의 문장 리뷰 들어갑니닷 - ! 저는 이미 성계의 문장을 다 보고 성계의 전기에 들어갔지만 게으른 리뷰君은 아직도 3화군요. 흥흥, 리뷰君 게을러.. (리뷰군은 또 누구야..?!) 언제나 말하듯 네타 는 어디서든지 나타날지 모르는 물건. 알아서 조심하세요~

수도로 데려가 줄 순찰함 "고슬로스"에 착함한 진트. 라피르는 이 곳의 "상사 수기생"이죠. 저 사람들이 하고 있는건 凸이 아니라 아브식 경례입니다. 단지 찍힌게 이상하게 찍혀서 (..) 가운데 손가락이 아니라 검지 중지 두 손가락이에요. 순찰함 고슬로스의 렉슈 함장님. 자상하신 듯한 함장님이시지만 이 분 멋집니다 >_< 겉에서 본 "고슬로스". 멋집니다. 뭔가 강해보이지 않아요? "출항 준비!"  자세가 뭔가 익숙해 보이는건 당신의 착각.
 
시공포 발생. 평면 우주로 들어갑니다. 평면우주란 다른 차원의 우주로 저도 원리는 이해를 제대로 못했지만 평면우주로 가면 뭔가 차원이 달라서 시공융합이라던가 등등으로 통상우주와 달리 이동속도가 다르다던가 그런듯해요.
 
렉슈 함장님과 대화를 나누던 진트. 진트는 귀족으로서 처신법이 어때야 하는지, 이상한지 물어봅니다. 그것에 대해 자상히 대답해주시는 렉슈 함장님. 그리고 비밀이 하나 나오는군요. 라피르의 정체. 그녀는 "아브리얼"이었습니다. "아브리얼"이란 아브 제국의 왕가이죠. 라피르는 황제의 손녀인, 공주 인것이었습니다 - !!! 와아, 멋져어 (...!!)

여태 라피르를 "라피르"라고 부르다가 비밀을 알고 나서 "공주 전하"라고 불러버리는 진트. 라피르는 화냅니다. 라피르는 여태 공주라는 신분 때문에 "라피르"라고 불린 적이 없는데 진트는 무지로 인해 그냥 "라피르"라고 불러준거죠. 그래서 호감을 가진 것이었는데 공주전하라니 화가 난겁니다. 진트는 "라피르"라고 다시 부르며 계속 사과하는군요. 결국 귀여운 미소와 함께 용서해주는 라피르. 라피르, 귀여워 >_<乃
 
진트의 방에 안내해준 라피르. 어찌어찌 이야기 하다가 아브의 출생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아브는 "실험관 아기"와 유전자 조작 등으로 태어난다는군요. 지상인들은 어떻게 태어나는지 물어보자 뻘줌해하는 진트. 민망할만도 (...) 그리고 라피르는 자신의 출생에 대한 이야기를 합니다. 아브들은 실험관 아기들이니 우리와는 달리 그냥 스스로의 유전자로도 태어날수 있는거죠. 하지만 여기의 "사랑의 딸"이란 사랑하는 남녀가 서로의 유전자를 합쳐 생겨난 실험관아기를 말하는 겁니다.

라피르 : 상대의 유전자를 원한다는 건 가장 진지한 사랑고백의 하나지.
 
어린 라피르가 자신이 사랑의 딸인지 물어봤을때 그녀의 아버지는... 집에 있던 고양이를 데리고와서.. "너의 유전자 제공자, 포리아다" 라고.. 어린 라피르는 진짜인줄 알고 밤새 고양이 손톱이 나진 않을까 걱정했다는군요. 아, 귀여워라;; 그 이야기를 듣고 계속 웃는 진트. 계속 웃는 진트에게 웃지 말라고 토라져서 경고하는 라피르. (둘다 누워서 떠들다가 경고하려고 라피르가 몸을 뒤척여서 저러지 이상한 장면 아니에요;;)

라피르 : 웃지 말라고..!

그래도 결국 라피르는 "사랑의 딸" 이었다는군요
 
라피르 : 난 사랑의 딸이었던거야.
진트 : 잘 됐구나.
 
자, 3화 종료~! 스토리 전개라기보단 라피르의 미니 에피소드가 재밌군요~ 라피르와 진트, 둘 다 친해지고 좋은 분위기. 진트도 1화의 "반말" 틱틱해서 저에게 마이너스 먹었던 이미지를 조금 회복했고, 라피르 양은 이미 최고 >_<!! 자, 자. 4화는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그 때 뵈요옷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제타군
Animation 2007.12.03 00:34

성계의 문장 2화 리뷰

* 원래 리뷰에는 스크린샷들이 있었으나 저작권법 시행 때문에 삭제했음을 알려드립니다.

2화입니다. 하루에 하나씩 보는 속도이랄까나. 혼자 맘대로 주절거리니 스토리 네타라거나 등등 있을지도 몰라요~

1화에서 엄청난 부르주아 틱하던 소년, 진트가 이렇게 자랐습니다. 미소년이 되었군요. 참고로 이 녀석의 아버지이던 주석, 록 린은 제국에 항복해서 하이드 성계의 영주, 귀족이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진트는 귀공자? 귀족소년 진트, 어디론가 멀리 귀족만의 교육을 받고 돌아온 듯.. 야구부 친구 1명이 마중 나왔습니다. 역시 '평민'인 친구 쿠 도린. 더 이상 평민인 "린 진트" 가 아니라 제국의 귀족인 "린 슈누 록 하이드 백작 공자 진트"에게 서로 크로스 카운터 펀치를 날립니다...인 줄 알았는데 단지 포옹입니다 (퍼억)
 
돌아온게 아니라 군함을 타기위해 잠시 들렸던 진트. 그에게 사인된 야구공 (아마 유명선수겠죠?)을 쿠 도린은 작별의 선물로 주고 떠납니다. 공을 쥐며 감상에 빠진 진트. 그때 갑자기 등장한 소매치기 소년! 친구가 준 작별선물을 거리낌 없이 이 소년에게 던집니다! 남의 선물을 무시하다니 역시 어릴 때 반말 틱틱던 본성 나옵니다 (..푹) ...그나저나 왠지 "XX츄, 너로 정했다!" 분위기 인거 같은건 나뿐이려나 (...) 하지만 진트君, 야구부 출신 맞는지 의심될 정도로 잘못던져서 지나가던 아름다운 아브인을 향해 공은 날아가는군요. 아, 아브인은 유전자 조작된 제국의 인간입니다. 우주에 적응하기 쉬운 몸과 늙지 않는 미모를 지녔고 오래삽니다..라는군요
 
간단히 공을 잡아내는 아름다운 아브 아가씨. 결국 이 아가씨와 진트의 합작..이라고 해도 여자분의 발군의 위력으로 소매치기를 잡지만.. 진트는 지상인이지만 제국의 귀족이란 신분으로 지상인 사이에선 왕따신세라 소매치기 잡아줘도 욕먹네요 -_-; 자신의 존재성에 대한 의문을 가지려나 (..)
 
이 아름다운 소녀의 이름은 라피르! 아아, 이 애니 볼 이유가 생겨 버렸어요 (..퍼억!)
 
라피르는 진트를 수도까지 태워다 줄 군함의 군인. 진트를 소형함선에 태우고 출항을 준비하는 "아름다운 조타수" (...제가 말한게 아니라 라피르 양이 말했어요) 라피르에게 이것저것 물어보다가 "별거 다 물어본다"라는 듯한 말 듣고 뻘줌해하는 진트.
 
가속해서 날아가는 함선 내부에서 G에 괴로워 하는 진트. 하지만 라피르는 유전자 조작 아브인 답게 전혀 문제 없음 상태. 속도 줄여달라는 진트한테 그냥 질문이나 던지는 라피르 양. 라피르 양, 멋져요. 저런 놈은 좀 혼내줘야 된다구요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제타군
Animation 2007.12.03 00:06

성계의 문장 1화 리뷰

* 원래 리뷰에는 스크린샷들이 있었으나 저작권법 시행 때문에 삭제했음을 알려드립니다.

볼만한 애니메이션 없나 둘러보다가 예전에 누군가가 "성계의 문장이 죽여줘" 라고 한 것이 기억이 나서 다운받아 버렸습니다. 일단 1화 감상완료. 1화에서 기억나는 부분들을 성계의 문장에 대한 배경지식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멋대로 주절거려보겠습니다. 아, 그리고 이 아래에는 네타가 혹 있을 지도 모르니 보기 싫으신 분은 백스페이스를 눌러주세요.

애니 시작하자 마자 붉은 머릿결의 열혈여자분이 나옵니다. 뭔가 함대전투중인듯한 분위기. 하지만 웃긴건 전혀 뭐라고 중얼거리는지 알 수가 없어요. 본인은 "흐음.. 일본어인데 자막이 안 나오는건가?" 했지만 전혀 일본어는 아니고 잠시 후에 살짝 들리는 괴상한 발음의 "Take off". 설마 영어야? 하지만 영어도 아니고... 이 궁금증은 잠시 후에 프롤로그(?) 비스무리한 곳에서 풀어집니다. 그 말대로 진짜 "외계어" 였습니다 (좌절)

패닉상태에 빠진 본인을 무시한채 타이틀이 나오며 오프닝 시작. 의미심장한 분위기의 클래식(?)필의 노보컬 노래와 함께 우주의 별자리, 성계들만 계속 보여줍니다....이거 TV에서 자주보는 우주의 신비 다큐멘터리군요 (..)
 
오프닝 이후 지구 근처를 워프(?)해 오는 미확인비행물체. 관제탑은 당황해 하고 이 괴물체는 방어인공위성을 일격에 격추시킵니다. 레이져도 튕기고 이거 강해요.

창문 밖을 보고 있는 꼬마에게 창문 닫으라고 하는 2~30대의 여자. "진트, 바람 들어 오잖니". 진트라고 불린 소년. "리나, 저게 뭐야?" .....이 녀석의 어머니인 듯한데 무려 반말. (싹수가 노래 쯧쯧..)
 
다시 우주. 아까 그 괴비행물체는 "아브에 의한 제국"이라는 특이한 이름의 제국의 군대. 요점은 "지구점령하러 왔어요~ 그냥 항복하세요" 이랄까.
 
한편 아까 그 "진트"라는 꼬마 녀석은 "리나"라고 부른 어머니인듯한 여자의 말을 무시하고 피난으로 바쁜 도시를 헤매 공원(?)인 듯한 곳을 갑니다. 그곳에서 보이는 하늘에는 제국의 함선들이 전투(?) 아니면 이동 중인 모습. 지구의 위기군요. 그걸 이 놈은 아름답다...라는 분위기로 바라봅니다. 바보같은 녀석 (..)
 
이 버릇없는 꼬마를 찾으러 온 티르라는 샤프한 이미지의 아저씨. 하지만 이 꼬마는 여기서도 자신의 위력을 보여줍니다. "어, 티르?" ...아버지뻘인 사람을 이름으로 막 부르다니 (...) 어쨋든 티르는 꼬마에게 주석관저, 곧 이 지구의 총 통치자인 사람이 사는 곳으로 가자고 합니다. 뒤를 잇는 진트의 대답. "아버지한테?"
 
....이 녀석, 엄청난 부르주아잖아?!!!

내용은 이것보다 더 많지만 일단 1화 네타가 목적이 아니니 혼자 맘대로 주절거렸습니다 (..) 성계의 문장, 나름대로 재밌습니다...라고는 아직 말할 수 없겠군요. 1화 밖에 못 봤으니 말이죠. 하지만 스토리 전개는 이대로 나가면 꽤 재밌을지도 모르겠습니다. 1화 끝에 나오는 2화 예고소개에 자칭"아름다운 조타수"의 탓이려나 (퍼억)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제타군
Animation 2007.12.02 23:59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